ON-AIR
실시간 뉴스

주유소까지 아찔..충북 곳곳 화재·폭발 잇따라

김은초 | 2022.12.02

◀ANC▶
오늘 춥고 건조한 날씨 속에
충북 곳곳에서 화재와 폭발 사고가 잇따라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가 났습니다.

제천에서는 주유소까지 불길이 번져
대형 화재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김은초 기자입니다.
◀END▶

◀VCR▶

주유소 뒤편에서 시뻘건 화염과 검은 연기가
쉴 새 없이 솟구칩니다.

불이 난 곳은 주유소와 맞붙은
제천시 의림동의 한 잡화점.

새벽 5시 20분쯤
폭발음과 함께 불길이 시작됐습니다.

소형 가전제품이나, 공구류, 전기용품까지
취급하는 물품이 워낙 다양하고 많아,
불길은 순식간에 커졌습니다.

◀SYN▶
박경택/최초 신고자
"펑펑 터지는 소리가 막 정신없이 나고,
주유소에 천장 위로 불꽃이 튀기 시작하는데요.
아주 보기가 너무나도 놀랐어요."

또 300㎡ 잡화점 건물을 모두 태운 불길은
인근 주택과 주유소로 번지면서
자칫 더 큰 화재로 이어질 뻔했습니다.

1시간 40분 만에 불길을 잡은 소방당국은
5억 원의 재산 피해를 추산했습니다.

◀SYN▶
금경호/제천소방서 현장지휘팀장
"바로 화점하고 담 하나 사이니까, 채 1미터.
그러니까 불이 막 (주유소로)
넘어가고 있는 상황이었어요.
펌프차를 고정 배치하고
그쪽만 방어를 하라고 지시를 했거든요."

오후 4시쯤에는 괴산의 한 건축토목 업체에서
용접용 LP가스가 폭발해
60대 작업자가 얼굴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되기도 했습니다.

추운 날씨에 난방기기 화재도 이어졌습니다.

새벽 5시 40분쯤
옥천군 동이면에선 전기장판에서 시작된 불로
주택 한 동이 전소했고,

이 과정에서 50대가 전신 화상을 입고
80대가 연기를 마셔 병원에 옮겨졌습니다.

새벽 2시 20분 충주시 대소원면,
화목난로에서 비롯된 주택 화재로
60대 집주인이 얼굴과 손에 2도 화상을 입는 등

춥고 건조한 날씨에
화재와 폭발 사고가 잇따랐습니다.

MBC뉴스 김은초입니다.
영상편집: 김현섭
화면제공: 충북소방본부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TV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