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6.13지방선거] 충주 이어 청주에도 '4인 선거구' 탄생

신병관 | 2018.03.13 | 좋아요12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앵커>
청주 4인 선거구가 유지되는 것으로
결론 났습니다.
충주에 이어 청주에도
중소정당 진출의 여지가 높아졌지만,
단독 선거구 유지라는 통합 상생안은
사실상 약속이 깨졌습니다.
신병관기자입니다.


충북도내 시군 의원 선거구가
획정위원회 안대로
도의회를 통과해 확정됐습니다.

청주 오송읍과 신봉동 일대를 묶어
4명을 뽑는 청주 자선거구는
획정위원회 결정을 존중해
2인 선거구 2개로 나누지 않았습니다.


[김양희 충북도의회 의장]
"이의가 없으므로 가결됐음을 선포합니다."

오전 일찍부터 해당 상임위원회부터
본회의까지 현장을 지킨
바른미래당과 정의당은 안도했습니다.

바른미래당은 옛 청원지역 단독 선거구 유지를
위해 4인 선거구를 나누는 것은
상생이 아니라고 도의회를 압박했습니다.


[박석순 바른미래당 충북도당 사무처장]
하나의 청주시를 위해서는 4인 선거구가 존립을 해서 앞으로
상생의 목적을 추구해 가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을 합니다.

반면, 옛 청원지역 상당수 주민과 의원들은
기존 10곳의 단독 선거구가 7곳으로 줄어
실망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오송읍은 인구가 늘어 당장 다음 선거부터
분구를 해야 할 실정이라며
근시안적 결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박노학 청주시의원]
"2020년도 이후면 오송 자체만 하더라도 5만 인구를 보고 있는 거거든요.
2인 선거구가 되든 3인 선거구가 되든 다시 분구를 해야 되는..."

일부에선 첫단추부터 잘못 꼈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인구가 밀집된 도심에 4인 선거구를 두고
상생안에 따라 옛 청원지역 단독 선거구는
최대한 유지했어야 했다는 주장입니다.

[신병관 기자] 선거구 획정은 청주에
4인 선거구 1곳을 정하며 마무리됐습니다.
이 과정에서 상생안을 지켜달라는
옛 청원지역의 반발은
숙제로 남겨지게 됐습니다.
MBC뉴스 신병관입니다.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