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파업 철회 버스노조, 준공영제 시한부 요구

심충만 | 2019.05.15 | 좋아요155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앵커)
청주 시내버스 파업이 협상 연장으로
당장의 고비를 넘겼는데요,
버스 노조가 준공영제 도입에 무게를 두면서
이제는 청주시의 결심이 중요하게 됐습니다.
제자리를 맴돌았던 준공영제 도입 논의가
급물살을 탈지 관심입니다.
심충만 기자입니다.

(기자)
파업을 철회한 청주지역 버스노조가
준공영제 촉구 피켓을 차량 전면에 달았습니다.

임금 인상 등에 앞서
기사들의 처우를 제도적으로 개선하는
준공영제가 궁극적인 목표였습니다.

막판 협상까지 타결된 것 하나 없는데도
노조가 일단 파업부터 철회한 건,
준공영제 조기 도입 가능성 때문이었습니다.

노조는
전국 동시 파업을 만류한 청주시를 상대로
오는 10월까지 준공영제 시행 여부를
결정하라고 통보했습니다.


"궁극적인 것은 준공영제"

버스 준공영제는
비수익 노선도 유지해야 하는 공공성을 고려해
지자체가 노선 설정에 관여하는 대신
그에 따른 적자를 세금으로 메워주는 제도로,,,

현 시장의 공약이기도 해서,
지난해부터 협의체를 꾸려 논의하는 등
청주시도 안 하겠다는 건 아닙니다.

다만 '얼마면 되겠냐'를 가늠할
'표준운송원가'를 두고,
지자체와 사측의 입장차는
전에도 그랬듯 앞으로도 문제입니다.


"시민들이 허용하는 수준"

표준원가에 대한 이견으로
2017년 준공영제 논의가 중단된 뒤,
현재까지 새 협상안도 마련되지 않는 등
가시적인 진전은 없는 상태입니다.

버스 노조는
협상 연장이 끝나는 열흘 이후
행보를 결정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심충만입니다.






유튜브 채널에서 더 다양한 뉴스를 확인하세요. MBC충북뉴스 구독 클릭하기
https://www.youtube.com/channel/UCFLTNsOlzlbAD18DrSREuMQ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