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공사현장 용접작업 60대 숨져 '열사병 추정'

제희원 | 2018.07.15 | 좋아요4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충북에서도 처음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어제(14) 저녁 8시쯤
청주시 북이면의 한 축사 증축 현장에서
용접을 하던 63살 한 모 씨가 쓰러져있는 것을
동료 인부가 발견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한 씨가 무더운 날씨에 용접을 하다
열사병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