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제천참사 1년, 진상평가위원회 구성 무산

허지희 | 2018.12.13 | 좋아요0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ANC▶
또다른 사회적 참사의 결정판인
제천 화재 참사가 발생한 지
이제 1주일 뒤면 꼭 1년이 됩니다.

그러나 제대로 된 진상 파악과
대책은 아직도 마련되지 않고 있는데요.

충청북도는 각종 법령 개정을
국회에 건의해 추진 중이지만,
유가족이 포함된 진상 평가위원회 구성은
근거가 없다며 끝내 거부했습니다

허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END▶

안전을 비용으로만 생각하는 인식이
법의 사각지대로 그대로 드러난
제천스포츠센터 화재참사.

29명 희생 이후 지난 1년 동안 변화를 위한
법 개정은 다양하게 추진됐습니다.

불길을 확산시킨 외벽마감재의 불연재 사용과
필로티 구조 건축물의 개선,
소방 진입창 설치 등 관련법이
내년 상반기 중 개정됩니다.

화재 진압 시 불법 주정차량 파손을
구제하는 법안도 마련됐습니다.

충북 소방 차원에선 인력 확충을 비롯해,
소방점검 제출시한 강화,
다목적 소형사다리차 도입,
디지털 무전기 교체,
출동시스템 개선을 꾀했습니다.

◀SYN▶
권대윤/충북소방본부장
상황실에서 119를 접수받을 때 위치 정보가
뜨면, '여보세요' 답변하는 것이 아니고
바로 위치를 묻습니다.
'상당로 몇 번지 화재입니까?' 물으면,
'예'만 답변하면 1분이 당겨집니다.

그러나 여기까지입니다.

소방지휘부의 초기 대응에 정말 문제가
없었는지 유족들의 의문은 계속되고 있고,
합의도 마무리되지 않았습니다.

◀SYN▶
한창섭/충청북도 행정부지사
상당부분 진전은 됐습니다. 합의를 할 때 까지
기다려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지난 10월 국감에서 필요성이 제기된
유족 참여 평가위원회 구성도
충청북도는 꾸릴 수 없다고 결론내렸습니다.

◀SYN▶
오진섭/충청북도 재난안전실장
검찰수사가 끝난 것인데 그것을 저희들이 보강,
아무런 근거없이 합동조사를 평가하기 위한
평가단을 구성하는 것은 근거가 없다

건축물 외장 마감재는 교체를 강제할 수 없고,
불법 주정차와 출입구 적치물 등
인식도 달라지지 않았습니다.

◀SYN▶
오진섭/충청북도 재난안전실장
(외장마감재 교체는) 기존에 소급해서 할 수가
없잖아요. 워낙 재정수요가 많이 들어가니깐
일정 단계별로 (일부 지원 예정)

충북소방은 내년 말까지 만 5천 3백여 동의
각종 시설을 점검해 구조에 필요한
화재안전정책을 수립할 예정입니다.

그러나 대피통로를 막을 경우 처벌을 강화하는
법 개정이 이제야 추진되는 등
가야 할 길은 아직 멉니다.
MBC뉴스 허지희입니다. 영상취재 허태웅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