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전두환 기념 사업, 알아서 그만둬라"

이재욱 | 2020.10.23 | 좋아요2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ANC▶
전두환 기념 사업에 제동을 거는
조례 제정이 무산된 뒤 후폭풍이 거셉니다.

조례안을 대표 발의한 이상식 도의원이
오늘(23) 도의회에서 공개적으로
이시종 지사를 비판했습니다.

도의회를 꼭두각시로 내세우지 말고
전두환 동상 같은 기념물을
알아서 당장 철거하라 촉구했습니다.

이재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END▶

◀VCR▶
충청북도의회 10월 임시회 마지막날.

지난 6월 도의원 25명이 공동발의한
청남대 전두환·노태우 동상 철거 관련
조례안은 이번에도 논의되지 않았습니다.

보다못한 조례안 대표발의자
이상식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충청북도와 도의회를 작심 비판했습니다.

충청북도의 요청으로 시작된 조례안이
오히려 도의 배신으로 좌절됐다며
이시종 도지사의 공개 사과를 촉구했습니다.

◀SYN▶
이상식/충청북도의원
"신뢰의 정치가 배신의 정치로 변질된
현 상황이 안타깝기만 합니다. 우리 의원들은
충청북도의 이간질 대상이었고 상반된 각자의
불신은 그렇게 싹을 틔우게 되었습니다."

도의회도 집행부를 견제하기는커녕
도청의 부속기구이자 꼭두각시가 됐다며
비판했습니다.

◀SYN▶
이상식/충청북도의원
"조례 철회를 (도의회) 행문위에 온전히
위임하고자 합니다. 그리고 충청북도는
조례를 핑계로 책임을 전가하지 말고
즉각 동상 철거에 나서 주십시오."

충청북도는 그동안 동상 철거를 놓고
실제로 갈지자 행보를 이어왔습니다.

올해 5.18 40주년을 앞두고
전국적인 비난 여론에 도정정책자문회의를 열고
동상 철거를 발표한 충청북도.

◀INT▶
강성환/전 청남대 관리소장(지난 5월)
"5.18 관련 단체에서 이의를 제기해
도정 자문 회의에서 논의한 결과
관련 법(전직대통령 예우에 관한 법률)
위반 소지가 있다는 의견에 따라
철거를 결정하게 됐습니다."

하지만 시민단체 반발 등 반대여론도 일어나자
동상 철거에 근거가 필요하다며
도의회에 관련 근거 마련을 부탁했습니다.

이후 도의회는 토론회 등 의견수렴을 거쳐
조례안 통과를 약속했지만,
충청북도의 조례안 문구 수정 요청 이후
하루만에 전면 보류로 또 입장을 번복했습니다.

◀INT▶
정지성/충북5.18민중항쟁기념행사위원회 대표
"(동상 철거를 위해) 법적이고 행정적이고
정치적인 그리고 저희가 할 수 있는
모든 방안을 함께할 것입니다.
전국적인 국민행동을 지금 모으고 있습니다."

충북과 달리 전두환의 고향 경남에서는
지난달 관련 조례안이 통과됐습니다.

경상남도의회는 앞으로 경남에서
전두환기념사업을 더이상 지원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의 조례 개정안을 통과시켰습니다.

한편 충청북도는 입장문을 내고
"관련 조례안에 대한 최종 결정권은 도의회에
있다"며 동상 철거를 할지 말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답을 피했습니다.
MBC뉴스 이재욱입니다.
(영상 신석호)
◀END▶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