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충북교육연대, 자사고 설립 추진 중단 요구

정재영 | 2019.03.20 | 좋아요2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명문고를 놓고 충청북도와
도교육청이 입장차를 보이는 가운데
학부모 단체로 구성된 충북교육연대가
이시종 지사를 상대로
자사고 설립 추진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자율형 사립고는
사교육을 조장하는 특권 교육이고
시대적 요구에도 맞지 않는다"며
"자사고 설립은 미래 인재육성의 대안이
될 수 없는 나쁜 정책"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김병우 교육감에 대해서도
"도교육청이 제시하는 학교 모델이나
외국 사례를 참고한 교육과정도
또 다른 특권교육이 될 수 있다"고
경계했습니다.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