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동물원 호랑이도 코로나 검사

심충만 | 2021.02.24 | 좋아요89
이 글을 밴드로 퍼가기
◀ANC▶
동물도 코로나19에 감염된 사실이
국내에서 잇따르자,
동물원에서는 호랑이까지
코로나 검사가 한창입니다.
잠든 호랑이 코에 긴 면봉을 찔러 넣는
아찔한 검사 현장 함께 보시죠.
심충만 기자입니다.
◀END▶

◀VCR▶

몸무게 160kg이 넘는 수컷 시베리안 호랑이가
마취총을 든 사육사와 신경전을 벌입니다.

◀Effect▶

육중한 덩치 때문에 마취약 투여만 두 차례.

수의사가 직접 잠든 호랑이 코로
20cm 정도의 면봉을 끝까지 찔러 넣고,

다시 입을 벌려 목 깊이 손을 넣어
시료를 채취합니다.

순간 움찔하는 맹수의 반응이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듭니다.

사람과 마찬가지로 체액을 채취하는
코로나 검사는 단 1분.

이를 위해 마취하고 옮기는 데만
반나절이 걸립니다.

◀INT▶
안지예 / 수의사
"호랑이도 사람하고 똑같이 비강하고 후두에서 채취를 하고요. 잠깐이라서 그렇게 무섭거나 그러지는 않았습니다."

이곳 청주동물원에서
이렇게 코로나 검사를 받은 동물은
사자와 표범 등 현재까지 열 한 마리.

스라소니 등 고양잇과 4종, 16마리가
검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동물들의 코로나19 감염이 국내에서 이어지자,
재개장을 앞둔 동물원 측이
우선 고양잇과부터 전수 검사에 나선 겁니다.

◀INT▶
김정호 / 청주동물원 진료사육팀장
"(코로나19가) 인수공통전염병이지 않습니까. 그래서 일단은 저는 수의사니까 동물의 건강, 다음에 관람하러 오시는 관람객들의 관람 환경의 안전, 이 두 가지 때문에 하고 있습니다."

청주동물원은 국립생태원으로
맹수들의 시료를 보내,
코로나19 감염 여부 판정을 위한
PCR검사를 의뢰할 예정입니다.
MBC뉴스 심충만입니다.(영상취재 김경호)

좋아요그레이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