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실시간 뉴스

택시 심야 할증 '밤 10시부터, 최대 40%'

정재영 | 2022.12.02

◀ANC▶
충북도내 택시 심야 할증제가
오는 15일부터 크게 달라집니다.
시작 시간이 밤 10시로 당겨지고
할증률도 특정 시간대엔 40%까지 상승하는데요.

심야 택시난 해소를 위한 긴급 처방인데
내년 상반기엔 기본요금 인상도 예정돼 있어
이용객 부담은 점점 더 커질 전망입니다.
정재영 기자입니다.
◀END▶

◀VCR▶
현행 택시 심야 할증제 적용 시간은
자정부터 새벽 4시까지입니다.

이 시간에는 '기본' 요금은 물론
137m마다 붙는 '거리' 요금과
34초마다 오르는 '시간' 요금에도
20%의 할증이 붙습니다.

도입 이후 40년 동안 유지돼 온
할증제의 틀이 15일부터 확 바뀝니다.

우선 시작 시간이 밤 10시로
2시간 앞당겨지면서 할증 요금이
6시간 동안 적용됩니다.

심야 손님이 가장 많은
'밤 11시부터 새벽 2시까지' 3시간 동안은
할증률이 40%로 대폭 오릅니다.

4.6km 운행을 가정하면
할증률 20%일 때 기본요금보다 1천 원이,
할증률 40% 일 땐 2천100원이 더 붙습니다.

기사들의 심야 운행과 신규 기사 유입을
유도하기 위한 고육지책입니다.

현재 충북도내 심야 택시 가동률은
법인 35%, 개인 12% 정도로 추산됩니다.

◀INT▶유희남/충북도청 교통정책과장
"택시 기사들이 배달이라든지 또 대리(기사)로 많이 이탈됐었거든요. 그분들이 다시 택시 업계로 돌아올 수 있도록 심야 시간대에 맞는, 노동 강도에 맞는 합리적인 보상을 해줌으로써.."

할증 시간 확대는
서울에 이어 전국에서 두 번째,
할증률 인상 역시 전국 세 번째로 빠릅니다.

택시 업계는 일단 환영하면서도
택시난 해소에 대해선 '법인'과
'개인'이 각기 다른 전망을 내놨습니다.

근무 시간이 자유로운 개인택시는
야간에 짧고 굵게 일하는 기사들이
늘어날 거라고 예상한 반면,

◀INT▶장재용/개인 택시 기사
"할증률이 오르면 아무래도 야간에 더 많이 차들이 늘어나겠죠. 또 야간 일만 전문적으로 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겠지. 할증률이 오르면."

법인 택시 쪽에선
한 달에 20~30만 원 더 버는 것일 뿐
낮은 수입 탓에 떠난 기사들을 유인하기엔
턱 없이 부족하다는 의견입니다.

또 조합에선 당장 계획이 없다고 하지만,
할증 요금이 오른 만큼 사납금 격인
'납입기준금'도 결국은 인상돼 기사 수입과
심야 운행 모두 별 변화가 없을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INT▶김구연/법인 택시 기사
"(할증 요금이)오른다 그러면 사납금(납입기준금)을 또 올리게 된단 말이에요. 우리는, 회사 택시는 그게 그거란 얘기에요 항상. 우리가 가져가는 게 아니라 회사한테 또 뒤로 반납을 시켜야 되잖아요. 당연한 거 아니에요

자칫 요금만 오르고
택시난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충청북도는, "2배 이상의 심야 택시 투입을
업계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내년 상반기에
4년 가까이 동결된 기본요금이 인상되면
택시난 해소가 가속화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MBC뉴스 정재영입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TV

아름다운 동행, 아름다운 결혼식 등

MBC충북 | 2022.12.01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2022.06.30(목)

MBC충북 |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11월 월간뉴스분석

MBC충북 | 2022.11.26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