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실시간 뉴스

이른 불볕더위 절정.. 온열 환자 급증

전효정 | 2024.06.14

◀ 앵 커 ▶
이른 불볕더위가 오늘 절정을 이루면서
단양의 최고 기온은 34도를 넘어섰습니다.

폭염 속에 올해 들어서만 10번째
오존주의보가 발령됐고,
온열 환자도 지난해보다 크게 늘고
있습니다.

전효정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오늘 낮 1시쯤, 청주의 한 주택가.

비좁은 방에 어르신이 연신 부채질을 합니다.

비싼 전기료를 아끼려고 에어컨 대신
선풍기를 틀고 샤워까지 하면서 버텨보지만,
앉아 있기가 어렵습니다.

◀ INT ▶ 정도화/청주시 운천동
\"하루 종일 여기(머리)가 이상해. 여기가 이상하다고 더우니까. 체력적으로 힘들어요. 너무 더우니까 밥맛도 없고 다.\"

그래서 집 밖으로 나와 보지만
덥기는 마찬가지입니다.

◀ INT ▶ 한명구/청주시 운천동
\"일하고서 11시에 와서 밥 먹고서 자다 보니까 더워서 못 자서 나온 거예요. 이 더위에 틀면 그 돈을 뭐 전기세 같은 걸 누가 감당을 해 벌 사람도 없는데.\"


오후 3시 청주 성안길의 기온은
35도에 육박합니다.

양산으로 햇빛을 가리고
부채질도 해도 소용이 없습니다.

무더위에 아이스크림은 금세 녹습니다.

◀ st-up ▶
충북 전역이 30도를 웃도는 기온을 기록하면서
한낮 청주 도심 일대에는 더위를 호소하는 시민들로 북적였습니다.

◀ INT ▶ 오소영/청주시 율량동
\"너무 더워서 양산을 안 쓰고 다니면 걸어 다닐 수가 없을 것 같아요. 올해는 정말 모자도 쓰고 선크림도 빠르고 양산도 꼭 들고 다니는 것 같아요.\"

오늘 단양의 낮 최고 기온은 34.2도,

충북 모든 시군이 30도를 웃돌아
평년보다 5도 이상 무더웠습니다.

충주와 제천, 단양 등 5개 시군에는
낮 한때 오존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충북에서 올해 들어서만 벌써 10번째인데,
지난해보다 두 배가량 많습니다.

강한 햇빛과 높은 기온 때문인데,
온열 환자도 함께 늘고 있습니다.

지난달 20일 이후에만
충북에서 11명의 온열 환자가 나왔는데
지난해 같은 기간에는 1명뿐이었습니다.

◀ INT ▶ 유제규/청주기상지청 예보관
다음 주 초까지도 기온은 상당히 올라갈 것으로 보고 있는데 농가에서는 열사병에 대해서 상당히 주의를 당부드리며 낮 동안에 야외 활동을 자제하시고

주말에는 소나기가 내리면서
더위가 한풀 꺾이겠지만,
다음 주부터 30도를 웃도는
무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전효정입니다.
(영상취재 김현준)
◀ END ▶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TV

꿈을 연주하는 아이들, 꿈의 오케스트라 등

MBC충북 | 2024.06.12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울산의 봄

MBC충북 | 2024.06.07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주간 핫 이슈

MBC충북 | 2024.06.08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