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실시간 뉴스

충북대병원 무기한 휴진 동참.. 의료 대란 발 동동

김은초 | 2024.06.13

충북대병원 교수들이 오는 18일 전면 휴진과, 무기한 휴진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응급이나 중증 환자가 아니면 진료를 하지 않겠다는 건데, 18일에는 동네 병원들도 휴진하기로 해 의료 대란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정부와 지자체는 엄정한 대응 방침을 내놨고, 일부 시민단체들도 휴진 반대에 나섰습니다.

김은초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충북대 의대 교수들이 회의장에 하나둘 들어섭니다.

앞서 대한의사협회와 서울대병원이 주도한 집단 휴진에 동참할지 결정하기 위해서입니다.

임시총회에 참석한 교수 대부분이 찬성 의견을 밝히면서, 오는 18일에는 응급이나 중증 환자를 제외한 모든 진료를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하루 휴진에 이어 정부가 의대 증원 결정을 철회할 때까지 아예 '무기한 휴진'에 나서겠다며, 추가 투표를 통해 휴진 시작일을 결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INT ▶ 배장환 / 전 충북대 의대·병원 교수회 비상대책위원장 
"의료 체계를 완전히 무너뜨리게 된 일이기 때문에 의사로서, 그리고 한 명의 교육자로서 그리고 의과대학 교수들도 다 뜻이 마찬가지입니다. 도저히 참고 볼 수가 없습니다."

환자들은 비상에 걸렸습니다.

심장 시술과 어깨·허리 수술로 매달 왕복 2시간 넘는 충북대병원까지 검사와 처방을 받으러 온 환자는 이제 어느 병원으로 가야 할지 막막하기만 합니다.

◀ INT ▶ 배용환 / 괴산군 칠성면
"불안하죠, 상당히 불안해요. 그럼 뭐 정 급하면 2차 진료기관으로 일단은 다녀야지. 여기서 휴진을 한다고 그러면 갈 데가 없잖아요."

또 다른 환자는 정부와 의료계 갈등으로 왜 환자들이 이런 피해를 봐야 하냐며 답답함을 토로했습니다.

◀ INT ▶ 충북대병원 환자
"다른 데 갈 데가 없죠. 서울로 가야 하는데 서울은 역시 더 심하고... 요즘 같으면 괴로워요, 어떻게 진료를 할지. 나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도 이렇게 답답하게 하는 이유가 뭔지 좀 원망스러워요."

대학병원을 넘어 동네 병원들도 오는 18일 총파업에 동참하기로 했습니다.

의대 증원에 반발했던 전공의와 의대생, 의대 교수들에게 힘을 보태겠다는 겁니다.

◀ SYNC ▶ 양승덕 / 충북의사회장
"선배 의사들도 의료를 똑바로 세우는 데 대해서 같이 목소리를 내야 된다는 데는 동참하는 의견들이 그전보다 많이 무르익었고..."

의사 총파업 예고에 정부와 지자체는 집단 휴진을 불법으로 규정하고, 정상적으로 진료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불가피한 휴진은 미리 신고하라고 했는데, 이에 따라 마감일까지 휴진 신고를 한 곳은 충북도내 986개 병 ·의원 가운데 10곳도 안 됩니다.

충청북도는 신고 없이 휴진에 동참할 의료기관이 적지 않을 것으로 보고, 최대 15일 업무정지 행정 처분과 함께 고발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의료 공백을 막기 위해 각 시군 보건소와 청주·충주 의료원의 진료 시간을 연장하고, 약국 심야 운영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 INT ▶ 임헌표 / 충청북도 보건정책과장
"18일이 지나서 또 만약에 휴진이 계속되면 좀 더 강한, 민간병원도 진료시간을 연장한다든가 휴일에도 연장(진료)한다든가..."

충북 공공의료 확충 민관정 공동위원회는 성명을 통해, 의사들에게 집단행동을 철회하고 사회적 대화를 통해 의대 증원 문제를 해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MBC뉴스 김은초입니다.
영상취재 신석호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TV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