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실시간 뉴스

파출소도 통폐합..농촌 주민 반발

이지현 | 2023.02.07

인구소멸로 인해 사라지는 건 학교만이 아닙니다.

 시골 지역 치안을 담당하는 파출소도 마찬가지인데요.

 파출소가 사라질 위기에 처하자 주민들이 사수 작전에 나섰습니다.

 보도에 이지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옥천의 한 시골 마을.

 곳곳에 현수막이 붙었습니다.

 파출소 통폐합을 반대하는 내용입니다.

 인구 2천3백여 명의 이곳 면 지역을 담당하던 파출소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기 때문입니다.

[이지현 기자] 충북경찰은 전체 8명이 근무하던 이 파출소 인력을 단 한 명만 남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찰관 한 명이 맡다 보니 주간 근무만 가능한 겁니다.

 주민들은 치안 공백을 걱정합니다.

◀INT▶ 이주찬/옥천군 청성면
"지금 현 상태에서도 근근이 처리가 되는 상황인데... 어떤 노인이 위급한 상황이 생겨서 112에다 신고를 했어요. 그러면 금방 와지냐고"

 지역별 치안 수요를 고려해 충북경찰이 3년에 한 번씩 시행하는 인력 재배치 과정입니다. 

 이 파출소가 받는 주민 신고는 하루 평균 0.5건,

4km 거리의 또다른 파출소로 치안 업무를 통합해도 충분하다는 설명입니다.

◀SYN▶ 박봉규/옥천경찰서장
"인구는 줄어들고 CCTV 등 범죄 예방 시설은 늘어가고 (그러다 보니까) 좀 더 바쁜 데로 경찰관을 재배치해서 효율적으로 이용을 하자라는..."

 통합될 파출소의 관할 구역은 155㎢, 증평군 전체 면적의 두 배에 맞먹는 규모입니다.

 인구도 5천2백 명으로 배로 뜁니다.

 주민들은 동네 파출소를 지키기 위해 대책위를 꾸리고, 집단행동을 예고했습니다.

◀INT▶ 이종두/청성파출소 통합반대위원장
"부당함을 주장하고, 그것마저 안 될 때는 우리들이 실력 행사로 집회를 해야 될 것 같습니다."

 치안수요를 조정하는 충북청은 주민 의견을 수렴한 뒤 이번 주 통폐합 여부를 확정할 예정입니다.

 한편 영동과 보은, 괴산, 단양에 배치됐던 인력도 많게는 10명 이상 줄여 치안 수요가 많은 청주와 진천 등지로 재배치할 방침입니다.

 MBC 뉴스 이지현입니다.
 (영상취재 김병수, CG 변경미)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TV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