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실시간 뉴스

충북청주FC, 안정된 수비로 2년 차 안착..불안한 공격력

이승준 | 2024.05.16

◀ 앵 커 ▶
프로축구 K리그2 충북청주FC가 창단 2년 차를 맞아 탄탄한 수비를 바탕으로 지지 않는 경기를 펼치고 있습니다.

문제는 공격력인데, 리그 최하위인 득점포를 해결하지 못 하면 상위권 도약이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이승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강한 빗줄기도 아랑곳 않는 선수들.

 

홈에서 승리하겠단 충북청주는 경기 내내 부산을 압박했지만 0 대 0으로 비기며 승점 1점에 만족해야 했습니다.

 

최근 6경기 성적은 1승 5무.

 

좀처럼 지지 않는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 INT ▶ 최윤겸 충북청주FC 감독

"강팀이라고 분류했던 팀들하고 또 경쟁력이 좀 있는 것 같고요. 저희도 조금만 더 준비 잘한다고 했을 때, 우리도 두 번째 라운드에서는 좋은 승점을 확보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K리그2가 시즌 1/3을 향해 가는 가운데 충북청주FC는 13개 팀 가운데 7위를 기록 중입니다.

 

지난해 이맘때 11위에 머문 것과 비교하면 전력이 상승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승격 플레이오프를 치르는 5위와 승점 차이는 단 1점에 불과합니다.

 

K리그2는 올해 전력이 평준화되며 5위~10위의 승점 차이가 3점 밖에 되지 않는 등 물고 물리는 혼전입니다.

 

충북청주가 지난해와 달라진 건 수비의 안정입니다.

 

지난 3월 충남아산에게 1 대 4로 진 것을 제외하면 모두 1점 차 패배입니다.

 

경기당 실점은 0.64점에 불과하고 무실점 경기도 네 경기나 됩니다.

 

문제는 공격력입니다.

 

11경기에서 9골 밖에 넣지 못해 경기당 득점은 0.82골로, 리그 최하위입니다.

 

유효 슈팅과 도움, 공격포인트 등 모든 지표가 리그 최하위권을 기록 중입니다.

 

지난해 리그 최고의 공격수였던 조르지가 떠난 공백을 메우지 못한 게 원인입니다.

 

파울리뉴가 부상에서 돌아왔지만 전형적인 골게터라고 볼 수 없고, 기대를 모았던 토트넘 유스 출신 오두는 부상으로 경기 출전이 어려운 상황.

 

◀ INT ▶ 최윤겸 충북청주FC 감독

"미드필드 진하고 수비에는 큰 문제는 없는데 다만 센터포워드(공격수) 쪽에서 조르지가 나간  공백이 굉장히 크다 보니까..."

 

파울리뉴만 두 골을 넣었을 뿐 정민우와 윤민호 등 7명의 국내 선수들이 한 골씩 넣은 게 전부입니다. 

 

국내 최고령 감독의 지략과 리더십으로 2년 차에 접어들며 팀은 안정세를 찾았습니다.

 

지난해 문제였던 수비도 끈끈함을 되찾았습니다.

 

그러나 지지 않더라도 이기지 못하면 상위권 진출은 어려운 현실.

 

승강 플레이오프를 위한 충북청주의 과제는 골 결정력에 달렸습니다.

 

MBC뉴스 이승준입니다.

영상취재 신석호, 천교화

◀ END ▶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TV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
  •    이전글 : 이전글이 없습니다.
  •    다음글 : 다음글이 없습니다.
twitter스크랩 me2day스크랩 facebook스크랩